본문 바로가기

기타/일상

공공장소 아직도 고성방송(고성방가 포함)을 하다니!

 

 

최근들어 운동에 좀 필이 꽂힌터에..ㅋㅋ

퇴근후 집에서 좀 쉬다가..

재미없는 뉴스와 드라마 할때쯤 시간맞춰서리..-_-

석촌호수를 두어바퀴 돌고 있습니다...^^

 

대략 한두달정도 꾸준하게 했는데..

나름 다이어트 효과도 있는것 같고..

일석 몇조는 되는것 같아서..

비바람 몰아치는 날만 제외하면... 오랫동안 해 보려 합니다..

 

헐... 그런데..

얼마전... 그 조용하고 운동에만 매진하는 공공시설속에서...

황당한 무식의 소치를 목격했었는데...

사실... 제가 어린시절에..

미국애들... 어깨머리에...카세트 큰거 올려놓고... 볼륨 빵빵하게 틀어놓고..

브레이크 추던 그 시절...

잠시... 유행했던것 같기도 한..

그 해괴한 모습을 목격했습니다...크흐흐

 

 

머... 일단 카세트는 아니고... dmb인지..먼지...찍찍거리는 되도 않는 사운드를..

볼륨 올려서 찢어지는 듯한 사운드..-_-

 

저는 아직 많이 늙은 편은 아니라서 그런지는 몰라도..

중딩들 담배피는 꼴 보면.. 뒷통수도 가끔 때려주기도 하고..ㅋ

이런 공공장소 고성방가에... 쩝..그냥 귀틀어막고 지나치기도 좀 거시기 해서..

한소리를 했습니다.

"청년... 귀가 좀 사납게 거슬리는데.. 이어폰 없으신가(요)?"

그랫더니... 그래도..다행(?)스럽게

"앗..지송합니다.." 하면서 잽싸게 이어폰 끼더군요..ㅋ

 

사실... 갠적으로는..

아직도 고성방가에 준하는 고성방송을 공공시설내에서 그렇게 하는 분들이 있다고는..

전혀 생각을 못했었는데..

의외의 상황에 깜놀했었고..

그래도... 수습이 잘되어 다행였지만..좀 거시기 하더군요..ㅜㅜ

 

얼마전에 옥주현, 그리고.. 박칼린인가요? 그양반이랑..또 그당시 남격에서 합창했던 누구랑 더불어

유관순 열사에 대한 추잡한 할로윈데이 놀이패 기사를 접하고..

그나물에 그밥인가..했었는데..

(머..사과는 머라고 했나봅니다만...

헐.. 그래도 팬층이 두터워서 그런지..과거 이승현 위안부할머니 모욕사건보다는 잠잠한듯 하네요...)

예전에 기본이라고 생각했던 그런것들이..

이젠 구태로 전락해버려서....

기본을 요청하는 쪽이 더 이상한 사람되버리지는 않을까.... 문득 심려가 드네요..으으

 

 

  • 이전 댓글 더보기
  • BlogIcon 사랑퐁퐁 2011.06.13 10:03 신고

    그래도 수습이 잘되서 다행입니다..
    요즘 애들 장난아니던데..
    오늘도 즐거운 하루 되세요^^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1.06.13 10:44

    요즘 잘못 말했다가~ ㅎㅎ
    제가 한번~ㅋ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1.06.13 10:46

    구태라니요~
    시간이 가고 아무리 바뀌었다한들 기본 개념은 바뀌지 않았지요.
    저도 옥주현 할로윈데이 보고...
    저희 젊은 층에서 할로윈데이 파티 재미삼아 하긴 하지만
    도대체 생각이라는 걸 하고 한건지 이해가 안가더군요~

  • BlogIcon 로사아빠! 2011.06.13 10:52 신고

    머니야님 그래도 용기가 대단하시네요~
    요새 애들은 잘 못 건드리면 진짜..후덜덜이죠.
    가끔은 차번호까지 기억해놨다가 긁고 간다고 하더라고요

  • BlogIcon fanqie 2011.06.13 10:55

    위안부 사건,, 이승현이 아니라 이승연 아닌가요?
    실명 보호를 위해 일부러 그러신건가요..?
    그럼 제 댓글 삭제해주시고요..^^;;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1.06.13 11:09

    하핫!! 저는 새벽에 어떤 미친 넘이 술먹고 막 소리를 지르고 다녀서 잠을 설쳤습니다.ㅠㅠ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1.06.13 11:24

    요즘...기본이 더이상 지켜지지 않는 것을 보면.......
    받아들여야 할지....그냥 그대로 스쳐지나야 할지......
    사실 저도 그런걸 잘 못보고 지나치는 성격이라 종종 부딪치며
    마찰을 일으킬때가 있는데.....잘못이라고 생각들지는 않습니다....
    기본을 지키는 자존심은 항상 내세워야 할거 같습니다....^^
    왠지 가까운 곳에 사시는거 같은데.......
    이웃사촌형님이 되시는거 같습니다....^^
    언제 조촐하게...석촌호수에서....담화라도 나눴으면 좋겠습니다...ㅎㅎㅎ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1.06.13 12:12

    요즘 아그들 무섭답니다
    ㅎㅎㅎ

  • BlogIcon 역기드는그녀 2011.06.13 12:31 신고

    머니야님은 용기가 대단하세요
    저는 목구멍까지 넘어왔다가 그냥 꿀꺽 삼키는데 ^^;

  • BlogIcon Teo테오 2011.06.13 15:07 신고

    공공장소에서 예의를 모르시는 분들을
    보면 눈살이 저절로 찌푸려지죠...
    예의를 아는 사회가 되었으면 합니다. ㅎ

  • BlogIcon 용작가 2011.06.13 15:07 신고

    ^^ 핸드폰스피커가 싸구려라 더욱 그런거 같아요....!!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1.06.13 16:22

    요즘 애들 무서운데...ㅎ
    옳지 못한 사람에게 옳은 얘기를 하시는 머니야님 너무 멋지세요 !

  • BlogIcon 밍이밍이 2011.06.13 17:42 신고

    용기있는 머니야님 오늘의 짱입니다.
    저도 이런일이 있어서 지구대나 구청에 신고한 적 있어요
    공공장소 개념을 모르는 사람은 공공의 적이죠^^

  • BlogIcon 박판 2011.06.13 18:06 신고

    제 집앞은 한 주에 3~4번 정도는 술먹고 지나다니는 사람들이...
    소리 빽빽지르고.. 노래하고 싸우고 난리도 아닙니다. 새벽에...ㅜ
    저도 가끔 그렇게 철판깔고 사운드 빵빵하게 듣는분들보면
    미간이 절로 찌푸려지는... 지적을 하셨다니 멋지십니다~
    행복한 하루 되셧길 (_ _)꾸벅

  • BlogIcon |노을| 2011.06.13 18:29 신고

    가만보면, 정말 메너없는 분들 너무 많은 것 같습니다..

    조금만 상대방 입장에서 생각해보면 될 것들을...
    너무 자기 위주로만 행동하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의외로 많은것 같더라고요..

  • 목탁 2011.06.13 20:04

    아휴~~
    중간만 가도......

  • BlogIcon 정선비 2011.06.14 11:05 신고

    아닙니다.... 저건 언제나 기본이죠
    꼭 지켜줘야 된다고 생각합니다.

    즐거운 하루 보내시기 바랍니다.

  • BlogIcon 나는 하늘소 2011.06.14 17:35 신고

    그래도 지송합니다고 꼬리내린 걸 보면 그래도 양심은 있는 아이네요.
    요즘 아이들 무섭습니다. 어른이 뭐라고 하면 들은 척도 안합니다.
    우리 세대와는 정말 세대차이가 많이 나는 것 같아요.
    우리 세대는 형들이나 누나들을 깍듯이 대했는데 말입니다.
    그래도 머니야님은 석촌호수 둘레길을 도는 군요
    아내와 함께 운동하면 일석이조지요.
    늘 행복하고 건강하세요.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1.06.15 01:29

    이어폰도 있었는데 왜 그러고 있었대요;;
    그래도 바로 이어폰을 껴주시니 다행이예요;;

  • BlogIcon 둥이 아빠 2011.06.15 22:33 신고

    전 술먹었을때만 소리가 커지는 나쁜 습관(?)이 있어요.

    그렇다고 해서 싸우는 톤은 아니구요.ㅋㅋ

    목소리 톤만 커진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