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타/건강 다이어트

나이들어 다이어트 성공하면 보기 흉한것일까?

 

 

제가 최근...-_-

이웃들의 다이어트 강권 및 포스트의 영향을 너무나 충분히 흡수 받은 결과..

몇달전부터 꾸준하게 노력해서..

무려!!!

20kg에 육박하는 덩어리를 털어내는데 성공했습니다..ㅋㅋ

 

오프라인에서 저를 못보신 분들이 많기때문에..

걍 그러려니 하시겠지만..

어쨋든 거래처 분들 및 지인들은..

현재의 제 모습을 보면서...ㅋㅋ 뒤집어 지곤 한다죠..^^

 

일단 몸이 가벼우니까..

피로가 많이 줄어들더군요..ㅎㅎ

통통 모드였을때.... 워낙 피로해서.... 좋다는 마늘 먹구...정관정 어쩌구..다 먹어 봤지만..

백약이 무효였고..ㅋ

결론은 그넘의 살이 문제였다는 결론이..딱 도출되었습니다..

 

 

그런데...

사실..지금의 상황이라면...

살을 더 떼어낼 수도 있겠다고 생각이 들었는데...

주변분들과 지인분들이 한결같이 하시는 말씀가운데 한가지가..

"보기는 좋은데...에이..그래도 나이가 좀 있을경우.....

너무 비쩍 꼴아보이면..없어 보이고..별루 안좋던데?"

 

바로 이 말이 제 발목을 잡고 있습니다...ㅎㅎㅎ

 

사실...

제가 다이어트 당사자가 아니였을 때...

저도 주변에 그런말을 즐겨(?)했었던 것 같고..

그것은 솔직한 말의 표현였었기는 합니다만...

당사자가 되다보니...ㅠ

이걸 들어야 하나..말아야 하나...

나름 고민중에 있습니다.

 

현재 제 키가 179에 82kg정도 되는데...

구두신으면...183정도 되보이니까..ㅋㅋㅋㅋ 좀 길쭉해 보이지만..

뱃살이 100% 없는것은 아니다보니...

이넘의 뱃살을 도려낼려면...아무래도 다이어트를 더 해야겠지만..

주변분들의 이와같은 "나이들어 너무 살빼면....없어보여!!!" 이 말땜에...

이도 저도 못하고 있는 상황에 놓여..나름 행복한(?) 고민중에 있습니다...^^;;;;

 

 

정말...

나이 45~55 정도되서..

너무 말라서..

얼굴에 주름은 좍좍 가고.. 나이먹은 태만 나고...ㅠ

그런 형태는...쩝..

물론 사람마다 천차만별이긴 하겠지만..

영~~~ 별루이고 보기흉하고.. 비호감인 것인지...

(이런것은 지식in 뒤져도 없다죠..ㅋ)

스스로 판단하기 참 어렵네요..ㅠ

 

 

 

  • 이전 댓글 더보기
  • BlogIcon 용작가 2011.06.16 10:50 신고

    운동으로 다져지는 탄탄한 몸매는 나이를 떠나서 아주 근사하더라구요 ^^
    저는 더 좋은 몸매로 운동을 해도 좋다고 생각합니다 ㅋㅋ 그럼 화이팅입니다..

  • BlogIcon 로사아빠! 2011.06.16 11:17 신고

    아무래도~다이어트와 동시에 근육을 키워보심은 어떨까요?
    근육을 키우시면 그래도 삐쩍 말라보이거나 그러진 않을것 같고,
    건강미도 넘쳐서 오히려 보기 좋을 거 같은데 말이죠^^

  • BlogIcon 빛이드는창 2011.06.16 11:28

    20kg라니 정말 많이 뺴셨네^^ 대단하십니다!
    이제 뱃살보다 근육을 키우시면 딱 좋으실듯합니다^^

  • BlogIcon 자수리치 2011.06.16 12:29 신고

    전 당장 살 빼는게 좋습니다.^^ 전에 없던 뱃살이 많아지니 앉아있기도 거북합니다. 머니야님은 행복한 고민 중이시군요.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1.06.16 14:18

    20kg이 적은양이 아닌데
    의지가 대단하신거 같습니다!
    179에 82kg면 그렇게 뚱뚱한것도 아닌데..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1.06.16 14:41

    저도 살이 많이 쪄서그런지 요즘 더 피곤함을 느낍니다.ㅠㅠ
    올해는 꼭 10kg을 빼야겠습니다.ㅋㅋ

  • BlogIcon 박판 2011.06.16 15:23 신고

    20kg의 덩어리라니...ㅎㅎ
    연예인도 빼기 힘들다는 20kg감량 대단하십니다.
    잘 하고 계시겠지만 요요가 오지않게 조심하시구요..^^;
    행복한 고민이 얼른 해결됐으면 좋겠습니다. (_ _)꾸벅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1.06.16 15:24

    소..솔찍히 ㅠㅠ주변친구들이랑 저희 어머니나 아주머니들 얘기하는게 그렇더라구요.. 통통한사람이 갑자기.. 줄어들어버리니깐 정말 뭔가 안타깝고 그렇다구요... 그래도 건강을 위한 살빼기라면 빼는게 좋겠지요.....!

  • BlogIcon 역기드는그녀 2011.06.16 15:38 신고

    와~20kg 꿈의 숫자네요
    부러울 뿐입니다 ^^
    179에 82면 딱 보기 좋을듯 한데요

  • BlogIcon 나는 하늘소 2011.06.16 16:00 신고

    머니야님 역시 대단해여~~
    그럼 그전에는 100kg가 넘었다는 야그 ㅋㅋ
    그래도 얼굴살이 빠지면 보기는 안 좋더라구요.
    얼굴부위말구 뱃살만 쫙 빠졌으면 좋겠어요.
    뱃살은 쉽게 늘어나는데 빼려면 엄청나게 힘들어요.
    그래도 연예인 아이돌들의 복근을 보면서 도전을 받습니다.
    물론 비교하면 안 되지만 말입니다. 감사합니다.

  • BlogIcon ageratum 2011.06.16 16:13 신고

    저도 살을 다 털어내야되는데..
    정말 부러워요..ㅜ.ㅜ

  • BlogIcon 원영­­ 2011.06.16 16:21 신고

    자 이제 근육을 키우시면 되겠습니다. 그럼 호리호리 해보이고.. 멋져보이실듯..
    지금 현재 스펙이 거의 똑같으시네요.
    키는 제가 1cm 작군요.. 흑.

  • BlogIcon 비바리 2011.06.16 19:40 신고

    자연스러운 것이 최고 아닐까요?
    저는 걍 통실통실 살기루 ~~~

  • 즐겁게살자 2011.06.16 21:07

    남들이 보기 안좋다는 말 절대절대 믿지 마세요. 그거 다 질투입니다.
    저의 아버지가 힘내서 살 뺐는데 주위 친구분들이 예전이 더 좋았다느니 인상이 차가워보인다느니 얘기하면서 작정한 듯 아버지 음식점으로 이끌면서 먹이시려 했습니다. 아버지 고혈압에 복부비만으로 (올챙이배) 다이어트 꼭 필요한 분이었는데 그분들 덕에 다이어트 실패했죠. 근데 웃긴 건, 그때 친구분 중 한분이 다른분들 모르게 다이어트해서 성공했습니다. 밥을 굶으셨다네요. ㅎㅎ 여자들이 다이어트 몰래하려는 심리 중에도 이렇게 은연중 경계하는 게 있거든요. 남자도 마찬가지란 걸 알았습니다.

  • BlogIcon Teo테오 2011.06.16 23:19 신고

    다이어트에 성공하셨군요...
    나이 먹어서 살이 없으면 쫌 그래 보일 수 있지만...
    이제 근육을 만드시면 되시겠네요^^

  • BlogIcon sky~ 2011.06.17 09:44 신고

    머니야님 완전 축하합니다.

  • BlogIcon 웬리 2011.06.17 09:53

    노력 많이 하셨겠어요. 말이 20키로지 그간 인내하시고 꾸준히 운동 하신것의 결실 이겠지요. ^^

    제가 지금 179.5 (외부에는 걍 180이라고 우기고 다녀요 ㅋㅋ) 에 85키로 까지 나갔었는데요. 지금 77~78 키로 대 유지 하니, 좋은것 같습니다.

    그닥 말라 보이지도 않아요. 기왕 시작하신 김에 조금만 더 빼셔도 좋을 듯 합니다. ^^

  • BlogIcon |노을| 2011.06.17 16:14 신고

    와~ 대단하십니다.. ^^
    으... 저도 다이어트 한다고 떠~억 하니 포스팅 해 놓고, 하지를 못하고 있네요..ㅠㅠ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1.06.21 19:22

    저도 키가 170인데... 80가까이 나갔던거 65정도까지 뺐더랬죠... 이제 정상체중으로 온건데... 군대 갔다온 이후 이렇게 가벼운게 처음인것 같은데... 뭐 아직 젊어서^^ 피곤한건 잘 모르겠고 그냥 작은 옷 예쁜 옷 막 사입으니까 뭐랄까 자신감도 생기고 정말 좋은것 같네요 어쨌든 다이어트는... 일단 성공하고 볼일...^^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1.06.23 05:03

    저도 딱 5키로만 빼고 싶은데 그것도 안쉽네요 ㅠ.ㅠ

    항상 글만 보다가 이제서야 댓글 답니다

    앞으로 자주 놀러오겠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