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정주영 회장의 긍정 마인드
    사업 관련 2009. 1. 17. 17:58

     


    출처 오정환 리더십 아카데미 | 성공멘토
    원문 http://blog.naver.com/ecooh/60060538295
     

      ‘긍정적인 사고방식’하면 고 정주영 회장을 빼 놓을 수 없다. 그의 숱한 일화는 많이 알려져서 많은 사람들에게 감동과 도전 의식을 심어주고 있다. 정 회장의 긍정적인 마인드를 아주 잘 보여 주는 일화 한 토막을 소개하겠다.

      

       박정희 대통령이 정주영 현대건설 사장을 청와대로 불렀다.

      “달러를 벌어들일 기회가 왔는데 일을 못하겠다는 작자들이 있습니다. 오늘 당장 비행기타고 중동엘 좀 다녀오십시오.” 박대통령은 좀 화난 투로 말문을 열었다.

      “만일 정 사장도 안 된다고 하면 나도 포기 하지요.”

      정주영사장이 물었다.

      “무슨 애깁니까?”

      “1973년도 석유파동으로 지금 중동 국가들은 달러를 주체할 수 없을 정도로 가지고 있습니다. 그 돈으로 여러 가지 사회 인프라를 건설하고 싶은데, 너무 더운 나라라 선뜻 일하러 가는 나라가 없는 모양입니다. 우리나라에 일할 의사를 타진해 왔습니다. 관리들을 보냈더니 2주 만에 돌아와서 하는 얘기가 너무 더워 낮에는 일을 할 수 없고, 건설 공사에 절대적으로 필요한 물이 없어 공사를 할 수 없는 나라라는 겁니다.”

    “그래요, 오늘 당장 떠나겠습니다.”


      정주영 회장은 5일 만에 다시 청와대에 들어가서 박정희 대통령을 만났다.

    “지성이면 감천이라더니 하늘이 우리를 돕는 것 같습니다.” 하고 정 사장은 먼저 입을 열었다. 박대통령이 대꾸했다.

    “무슨 얘기요?”

    “중동에는 이 세상에서 건설하기 제일 좋은 지역입니다.”

    “뭐요?”

    “1년 열두 달 비가 오지 않으니 1년 내내 동관 공사를 할 수 있고요”

    “또 뭐요?”

    “건설에 필요한 모래와 자갈이 모두 현장에 있으니 자재 조달이 쉽고요”

    “물은?”

    “그거야 어디서 실어오면 되고요.” 

    “50도나 되는 더위는?”

    “천막치고 낮에는 자고 밤에 일하면 되고요.”

    박대통령은 비서실장을 불렀다.

    “임자, 현대건설이 중동에 나가는데 정부가 지원할 수 있는 건 모두 도와줘!¹

    ---------------------------------------------------------------------------------------

    1.『사회이동의 충격 원더랜드』, 남궁 석 지음, 랜덤하우스중앙, 2006, 161~163쪽



    머...저도 상당히 맘속으로 존경하는 분이시고..

    이런저런..말들은 있지만..

    누구보다도 부지런한 분이시고...

    벤치마킹하기에는 감히 황송한 분이죠..

     

    제가 아는 지인분이 정주영 회장님을 곁에서 모신적이 있는데..

    그분 말씀가운데..이게 기억나네요...

     

    회의때인가?

    비서,실장,등등..어떤 내용에대해서 회의하다가~

    누가 그랬다네요..

    "이건..이래이래서...이렇습니다...그러므로.. 조금 어려울것 같습니다.."

     

    그랫더니 왕회장님이 말씀하시길.. 딱 4 마디..

     

    "너 해봤어?"

     

    시사하는 바가 큰것 같습니다..

    인간들이 항상 하기도 전에..저잘난 머리로 분석하고..재고 하다가..자기 기준에서...이러내 저러내 말도 많코 탈도 많게..떠들어대지만..

     

    개척자는... 몇마디 말도 필요없이... 행동이죠.. 무모하리만큼...~

    댓글 5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