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타/고양이

길냥이들만 보면, 눈물이 맺힙니다.

 

오늘 처음, 달리님인가요? (구름과 연어)님의 글을보고, 길고양이에 대한 제 느낌을 함 써보고 싶어지네요..

 

얼마전, 고경원기자님에 대한 소회를 피력한바 있었습니다만, 달라님의 사진과, 글도 정말 공감이 많이 가는 내용들과 사진들이 가득해서 반려동물, 특히 고양이를 좋아하는 제입장에서는 참 기쁘네요^^

 

하지만, 저는 길을 다니다, 문득 보이는 길냥이들을 보면 항상 가슴이 아픕니다.

저자신이 고양이를 30여년간 키워오면서, 내집 고양이가 아닌, 남의집에서 키우는 고양이건, 길고양이건, 많은 애피소드들과 많은 고통스러운 내용들을 함께 겪어본 바 있었기에,

이들을 보면, 가슴속에서 절로 눈물이 흐릅니다..

 

올겨울 또 무사히 넘길 수 있을까..?

 

잘 모르는 일반인은 매스컴에서 떡칠해놓은 고양이에 대한 안좋은 단상 때문에..터부시하고 무서워하죠.

하지만, 정말 무서운건 그 런걸 씨부리대는 그 인간들인데 말이져...ㅋㅋ

 

고양이 입은 자세히 살펴보면..미소를 짓는 스마일형입니다.

 

저는 가끔 주머니에 사료샘플들을 넣어다니곤 합니다.

 

그런데, 냥이들은 그 냄새를 어떻게 맡는건지... 항상 제주위에 잘 몰려들죠.

 

고양이 싫어하는 사람들의 행태는 백태가 넘습니다.

얼마전..뭐 다 죽여야되네 마네..이런 포스트도 봤었지만,

오프라인에서..제가 밥을 주면, 생 난리굿을 피는 사람이 있습니다.

 

충분히 이해하죠..

나도..옆집에서 개가 크게짖으면 싫어하는거와 똑같은 이치라고 생각하니 이해는 합니다.

 

하지만, 간혹 길에서...

아닌척하고 가만히 서있다가...어렵사리 냥이가 다가가면..발로 걷어차는 새끼들이나..

얼마전 tv에서 머리에 자동못을 쏴버리는 미친새끼들이나..

그런것을 보면..저도 한승질 드럽기때문에..바로 "아X발 X같은 넘..드러운짓꺼리 하고 자빠졌네...!"하고 바로 시비던집니다.

제가 한등치,한얼굴 하기때문에 왠만해선 저를 건드리진 않거든요..ㅋ

 


그래서..항상..지나다니는 길냥이들을 보면..슬픈 맘이 들더군요..

 

tnr , 저도 공감합니다만,

간혹 집에서 바깥을 물끄러미 응시하는 녀석들을 보면..것두 가슴한켠이 짠하구요..

 

길바닥에 물이 없어서... 빗물떨어지는 배수구 끝단에 머리를 어렵게어렵게 끼워 넣고..목을 뒤틀려 돌려서는,

물을 한모금이라도 받아 마실려고 혀를 내밀어 보는, 그런 모습도 참 안타깝더군요.

 

털이 복실해서..겨울을 잘 나긴하지만,

간혹 얼어죽어있는 모습보고, 땅에 묻어줄성 싶어도..

도시한복판에 묻을 수 있는곳도 별로 없는 이런 환경이 슬프더군요.

 

아파트 미로속에서 길 잃어 울고다니다, 경비 아저씨가 멋도모르고 발로 걷어차 죽어가는 놈들도 있고,

정말, 이 녀석들을 볼때마다, 그 웃는 모습들이 정녕 웃는것처럼 와닿지 않아 항상 괴롭습니다.

 

일본은 냥이가 찾아오면..돈과 행운을 물어준다는 속담과 속설이 있어서 그런걸까요?

참 웃는게 웃는것처럼 보이는데,

우리네 길냥이들은 웃는 모습이 너무 슬프게 보입니다.

 

진실로 유기견과 유기묘들... 너무 학대 하지 말았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 이게 제가 쓰고싶은 포스트 주제입니다.

 

 

 

  • BlogIcon 빠렐 2009.02.05 13:06 신고

    말도 못하는 동물들이 무슨 죄가 있겠나요.

  • BlogIcon Soo K. Yu 2009.02.05 13:29

    공감합니다. 지금은 멍멍이 하나만 키우고 있지만 고양이든 개든 말못하는 짐승들 함부로 하는 사람들 정말 화가 납니다.

  • BlogIcon 고고 2009.02.05 22:10 신고

    마네키네꼬.... ( 일본냥이 )
    믹스추천날릴려고 했더니 로그인이 안되네요..
    마음으로 추천날려요

  • BlogIcon iPhoneArt 2009.02.05 22:13 신고

    요즘 길냥이한테 사료가져다 주는 사람들 많아요. 사료보단..먹던거랄까..ㅡㅡ 길냥이는 많아졌는데 유기견은 오히려 잘 안보이네요.

  • BlogIcon 체리베어 2009.02.06 09:19 신고

    전,, 예전에 웹서핑하다 충격적인 사진을 봤어여,, 중국에서 있었던 일인데 그일때문에
    중국에서도 동물을 보호해야한다는 여론이 높아졌다는데,,, 정말 그사진보거 경악하는줄알았어여ㅠㅠ
    너무나 끔찍하게도 아깽이를 미녀??가 하이힐로 무참히............. 정말 사람이 맞는건지,,사람의 탈을 쓴 짐승인거같았어여 것두 생글생글 웃으면서,,,
    전,, 돌아다니다 길냥이들 보면 잠시 멈춰서 이리와~~하면서 불러두 걍 보기만 하거 안와여,,
    맘속으로는 아거 울집으로 따라가면 좋을텐데하는 생각이 들긴하지만,, 정말 걱정되여 추운날일수록ㅠㅠ
    아참,,제 블로그에 링크걸어놔도 되져^^ 머니야님~ㅎㅎ

    • BlogIcon 머니야머니야 2009.02.06 10:38 신고

      싸이코패스랑 똑같은 부류입니다. 저도 그거 본기억이 나는데, 발목아지를 걍..확!! ㅋㅋ...아차..링크야 전 항상 감사구요! 체리베어님 링크 저는 오래전에 걸어놓았던거 같은데요? ㅎ

  • BlogIcon 천랑 2009.02.06 09:25

    네..정말 가슴 아픈 현실입니다. 얼마전에는 석촌호수근처에서 남자가 아이턱을 걷어차서 턱이 빠진 아이가 구조되기도 했고요.. 서울에서 길고양이들을 불법포획해서 도살한 한 남성이 붙잡히기도 했습니다.
    하지만..이런 사람들을 붙잡아서 고소하기에는 정말 너무나도 높은 산이 있습니다.

  • 천랑 2009.02.06 09:26

    아..그리고...dal-lee님이신데...달비는 아닌듯 ㅠ.ㅠ

  • BlogIcon 드자이너김군 2009.02.20 11:15 신고

    아~ 고냥이 너무 귀여워요.. 울집에도 한마리 키우고 싶은데.. 와이프가 싫어해서 ㅠㅠ

    • BlogIcon 머니야머니야 2009.02.20 22:59 신고

      저희 와이프는 동물자체를 싫어했었어요...고경원기자의 길고양이보고서를 다음에서 읽은후에 확바뀌었지요...글이란 그렇게 쓰는게 글인것 같더군요..어쨋던 배우자와의 합의는 절대 중요한것 같아요^^

  • BlogIcon 꿈꾸는고양이 2009.03.20 13:37

    처음으로 댓글 남겨보네요 ^^; 진짜 사람들이 괴롭히지만 않았음 좋겠어요. 싫어하는 걸 억지로 좋아해라 하지도 않고, 관심없는 사람한테 관심가져라 하는것도 아닌데 - 싫으면, 관심없으면 그냥 모른척 지나쳐도 될걸 꼭 해코지 하네요 - 자기가 한 일은 결국 다 돌아오는건데 ... 안타까워요, 길냥이들을 보면 - 사부작사부작 와서 캔이나 사료를 먹는걸 보면 괜히 맘이 짠하기도 하구요.

    • BlogIcon 머니야머니야 2009.03.20 14:23 신고

      제말이 바로 그말입니다...ㅠㅠ..저는 그런넘들을 어케 잡아서 패주나..이런것을 한동안 고민한적도 있었어요^^...그런데 솔직히 요즘 블로그뉴스같은곳에서 길냥이 포스트가 올라오면...솔직히 클릭하기 무서워서 안보는 편입니다....보게되면...항상 맘이 아프거나..짠하거나...우울해지더라구요..ㅠ

  • BlogIcon 야옹서가 2009.03.21 23:23 신고

    오늘도 열심히 길고양이 사랑을 전파하고 계신 머니야님^^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 쭈이 2009.03.23 00:36

    우리집에 찾아오는 길냥이는 역사도 깊어서 3대째입니다.ㅋㅋ.. 아주 우리집 창고에서 출산도 해주시고 하루에 서 너끼를 드시는데...어쩌다 끼니 때가 지나면 밥달라 소리(-_-)를 치십니다...하시는 모양을 보니 또 임신을 하신 듯 한데...얼마나 낳으실지 걱정입니다...(T_T 사료값)

    • BlogIcon 머니야머니야 2009.03.23 20:20 신고

      저는 사무실에서 넘들키울때...사료갑참 많이 나갔던 기억이 납니다... 길냥이였지만..어렵사리 포획해서..tnr도 했었던 기억이 나요.... 새끼들을 너무 많이 거두다 보면...힘드실것 같아요...ㅠㅠ

  •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03.31 16:42

    처음엔 고양이를 별로 안 좋아했는데, 두마리씩이나 길러 보니 정이 많이 들었었는데...떠나 보냈습니다. 트래픽하나 남기고 갑니다.

  • 이름없음 2010.03.10 02:07

    맞아요 저희 동네에도 길고양이들 엄청난데 개인적으로 더운날씨보단 추운날씨가 좋은데 또 이런 애들 생각하면 그게 아니더라고요 추운데 잘곳은 있는건지싶고 사람들이 참..정신적으로 장애가 있다고 생각되네요 정상적인 사람다운 사고를 갖고있다면 말못하는 짐승이라고 함부로 못대하죠 장애가 있는게 아니고 뭐겠습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