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블로그/일반

블로그 활성화로 가장 혜택받은 직종은?

 

블로그가 활성화되면서 가장 덕을 많이 본 직종은 과연 무엇일까요?

 

여러가지 직종들이 블로그의 활성화에 힘입어 나름대로 꽃을 피운 사례들이 꽤 있겠져..

 

제가 몇년전 동아일보에 인터뷰할 일이 있어서 잠시 갔었는데, 끝나고 1층으로 내려와보니, 정문앞에, 많은 사람(젊은 아가씨)들이 쪼그리고 앉아서, 내일자 석간 신문을 뒤적뒤적거리고 있는것을 본 적이 있었습니다.

 

어..저게 뭐하는거지?

 

나중에 알게되었는데..그게 좋은말로 기사 탐색이고, 있는 그대로 말하면 줒어먹기, 우려먹기죠..

찾아내어 기사화하는 오리지널 작가 및 기자들도 당연 있겠거니와, 이미 찾아 놓은것들을 우려먹는 부류도 있나봅니다.

 

그런면에서 봤을떄, 요즘처럼 블로그에 신선도 충만한 이야기 거리들이 넘쳐나고, 또 그것을 모아주는 메타사이트까지 활성화 된 상태라면, 이시대 최고의 블로그 수혜직종은 바로 작가 및 기자가 아닐까 싶습니다.

 


일단, 안뛰어 다녀도 되고, 쩝.. 소재발굴..다 알아서 해주고,

그것 뿐인가요?

기사쓰면 채택해서 돈까지 주는 사이트까지 활성화 되고 있는 판국인걸요.

 

어째껀, 요즘은 메이저 신문사 1층에 쪼그리고 앉아서 재탕거리 뒤지면서 찾는일은 안하겠지요?

설마 이렇게 블로그가 활성화 되어있는데...

조금만 손놀림 빠르고 눈만 빠르면,

비록 재탕이지만 최고 빠르게 취재가능하니까요.

 

쇼프로그램보면, 기인열전, 세상살이 어찌고저찌고...이런곳에 나오신 분들은, 3사가 골고루 돌려서 우려냅니다..

이후, 잡지에서 우려먹고, 그다음에는 찌라시, 라디오에서도 간혹 우려먹고...

지방방송 및 지방신문.. 요즘은 케이블까지 차례차례 우려먹죠..

 

한번은 종군기자와 대화한적이 있습니다..ㅋㅋ

이분 방송3사중 한곳에서 근무하는 분인데,

애환도 많고 애피소드도 잼난거 많죠..

물론, 사람이기 때문에 겁도나는건 충분히 이해가 갑니다.

 

정말 펜대가 무서운 이유는, 겁없음 아닌가요?

또 정말 펜대에 희망을 거는 이유는 묻혀진 사실과 은폐된 현실을 파냄이 아니던가요?

 

분명 이시대 그와같은 겁없는 기자와 작가들이 많이 있겠지만, 그들의 노력과 열정을 퇴색시키는 우려먹기 재탕 기자와 작가들은.. 마이 무따아이가~

왠만큼 우려먹었으면 하는 생각이 듭니다.

 

  • BlogIcon snowall 2009.02.02 21:03 신고

    개발자겠죠...

    • IT개발자요? ㅋ..저는 아닌것 같아요..IT개발자에대한 단상을 올린적도 있었지만, 그들 대다수는 사회의 의사결정 하부구조에 속하는경우가 많지 않나요? 글빨은 사회를 끌고가는 힘도 있다고 생각이 드네여...쩝..

  • BlogIcon 곽군 2009.02.03 00:08 신고

    인터넷 뉴스만 봐도 이젠 울컥한다죠. 주요 일간지를 빼면, 제대로 된 기사를 찾기가 어렵습니다.

  • BlogIcon Joa. 2009.02.03 13:04 신고

    블로그하곤 조금 동떨어진 얘기지만, 요즘 연예기사 보면 정말 황당해요.
    이건 뭐 TV 감상문도 아니고...
    사실 감상문이라고도 할 수 없는 게 그 날의 주요장면 캡쳐에 주요 대사 몇마디면 끝나니 말이죠.

  •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02.13 04:00

    뭐 저는 연예잡지블로거라 칭하지만...솔직히 연예부 기자들 수준이 저보다 그리 높다고 생각하지는 않아요

    어짜피 연예포스팅도 실시간 이슈정리해서 포스팅하는거고 기자들도 선빵아니면 다 똑같은식으로 기사쓰고...

    어쨌든 인터넷의 발달로 최대 수혜주는 기자라는데는 동의합니다...^^

  •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02.15 08:42

    요즘 정말 제대로된 기자 찾아보기 힘든듯 해용. 시스템에서 해당 기자가 쓴 글을 원버튼으로 모두 확인 가능하고 기자의 경력과 이력을 알 수 있으면 발기자가 좀 걸러질 것 같다는 생각도 합니다. 요즘 기사 보면 누가 썼는지도 안나와 있는 황당한 경우도 종종 있어서.

  • 2009.04.17 21:36

    비밀댓글입니다